신증후군


신증후군

신증후군은 신장내 사구체에 문제가 생겨 하루에 단백질이 3g이상 다량으로 소변으로 손실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저알부민혈증, 고혈압, 고지혈증(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증가됨), 부종 등이 나타난다.

치료방법

신증후군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물요법과 식사요법이 병행되어 사용된다. 식사요법은 저단백혈증, 부종을 개선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적절한 단백질 섭취와 염분제한에 중점을 둔다. 약물은 단백질 손실량을 줄이기 위한 부신피질스테로이드제, 면역억제제 등과 부종을 경감시키기 위한 이뇨제 등이 사용된다.

식사요법의 원칙
  • 단백질을 적절히 섭취한다. 신증후군의 경우 알부민과 기타 다른 혈장 단백질이 소변으로 다량 배출되어 혈액 내에 알부민과 총 단백질 수치가 떨어지고 이로 인해 심한 부종증상이 나타난다. 과거에는 소변으로 배출되는 단백질을 보충하고 부종을 경감시키기 위해 고단백 식사(1일 100g)를 권장하였으나 최근 연구에 의하면 고단백 식사가 사구체 여과율을 증가시켜 오히려 소변으로 더 많은 단백질을 배출시킬 수 있고, 신경화증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보고되고 있어 보통 성인의 1일 단백질 권장섭취량인 0.83g/kg 표준체중이 권장된다.
    그러나, 신장기능이 정상인 환자가 1일 소변으로 배출되는 단백질량이 15g을 넘거나 심한 영양불량상태인 경우에는 일정기간동안 단백질 섭취량을 증가시킬 수 있다.
    반면에 신장기능이 정상이하로 떨어진 경우에는 신부전환자와 같이 단백질을 1일 약 40~50g이하(0.6~0.8g이하/kg 표준체중 + 24시간 소변으로 배출되는 단백질량)로 제한하여야 한다.
  • 부종과 혈압을 조절하기 위해 염분을 제한한다. 환자의 증상에 따라 염분섭취량을 제한한다. 부종이 있거나 혈압이 높을 경우에는 염분섭취를 1일 소금 5g이하(나트륨 2000mg이하)로 제한한다. 염분제한 시 고려사항 보기
  • 고지혈증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지방과 단순당의 섭취를 주의한다.
    • 조리시 주로 식물성 기름(참기름, 들기름, 식용유)을 주로 사용한다.
    • 포화지방산이 많은 기름진 육류(삼겹살, 갈비, 닭껍질)의 섭취를 제한한다.
    •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계란노른자, 메추리알, 소간, 오징어, 새우, 장어 등)은 가끔씩 소량만 주 2∼3회 정도 섭취한다.
    • 단순당질(설탕, 꿀 등)보다는 복합당질(곡류, 감자류)을 섭취하도록 한다.

배너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