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의 분류


제1형 당뇨병(인슐린의존성 당뇨병)

제 1형 당뇨병은 췌장세포의 자가면역성 파괴로 인하여 초래된다 유전적 소인을 가진 사람이 환경적 요인이 있을 때 자가면역이 활성화되어 췌장 베타세포의 파괴가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느 나이에서나 발병할 수 있으나 대부분 30세 이전에 발병하고, 심한 체중감소, 다뇨(多尿), 다음(多飮) 등의 증상이 급격하게 발생하고, 케톤산증(diabetic ketoacidosis)에 빠지기 쉽다. 케톤산증의 예방과 생존을 위해 인슐린 치료가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혼수와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

케톤산증이란? 혈액중에 케톤체가 축적되고 요 중에 나타나는 증상. 호흡에서 달콤한 아세톤 냄새가 나는것이 특징. 에너지원으로 포도당이 사용안되고 지방이 사용되어 그 대사산물로 케톤이 혈액에 쌓여서 나타난다.

제2형 당뇨병(인슐린 비의존형 당뇨병)

제2형 당뇨병 환자는 대부분 인슐린 저항성이 있고, 상대적 인슐린 결핍을 보인다.
따라서 인슐린 치료가 꼭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많으며 케톤산 혈증의 발생은 극히 드물며, 감염 등의 심한 스트레스가 있을 경우에 케톤산증이 나타날 수 있다. 보통 30세 이후에 발병하나 그 이전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전체 당뇨병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진단시에 증상이 없는 경우가 흔하며, 이미 합병증이 동반된 경우도 20% 가까이 된다.
비만이 있는 경우가 많으며 발병 위험도는 나이, 비만도, 운동부족에 비례하여 증가된다. 제1형 당뇨병에 비하여 더 강한 유전적 소인을 가지나 그 유전적 소인의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차성 당뇨병

β-세포의 유전적 결함, 인슐린 작용의 유전적 결함, 췌장의 미만성 손상을 초래하는 질환(췌장염, 췌장외상, 췌장암 등), 내분비 질환, 감염증 등에 의해 초래되는 당뇨병이 이에 속하며, 이 외에 약물 및 화학물질 매개성 당뇨병, 드문 형태의 면역매개 당뇨병, 당뇨병을 동반하는 기타 유전 증후군도 이에 해당한다.

임신성 당뇨병

임신중에 처음으로 당뇨병이 발병된 경우로 당뇨병이 있는 여성이 임신한 경우는 임신성 당뇨병에 포함되지 않는다. 임신성 당뇨병은 당뇨병 발생(특히 제2형) 위험을 증가시킨다.

내당능 장애와 공복혈당 장애

내당능 장애와 공복혈당 장애는 정상과 당뇨병의 중간을 나타내는 용어이다. 임신기가 아니면 내당능 장애나 공복혈당 장애는 임상적으로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 볼 수는 없으나 향후 당뇨병과 심혈관 질환 발생의 위험인자로 작용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 공복혈당 장애 : 공복혈당이 110~125mg/㎗ (ADA진단기준, 1997)
  • 내당능장애 : 경구당부하 후 2시간혈당이 140~199mg/㎗ (WHO진단기준, 1985)

배너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