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의 원인


비만은 동맥경화증,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에 대한 유병률을 증가시키고 생리적 기능을 저하시킬 뿐 아니라 일상생활을 위축시킬 수 있어 중대한 공중 보건상의 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열량 불균형

비만은 일반적으로 열량 소비량보다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하거나, 혹은 열량 소모가 감소된 결과로 초래될 수 있다. 비만은 음식의 섭취와 함께 체내의 열량 소비량과 관계가 있는데, 음식으로 섭취되는 열량이 소모되는 열량보다 많아질 때 남은 열량은 지방조직에 중성지방의 형태로 저장된다. 그 결과 체내의 지방조직의 크기가 증가되고, 이에 따라 체중이 증가되게 된다.

  • 과다한 식품 섭취(과식) 과식은 비만의 원인이 되는 중요한 요소이다. 음식물 섭취를 조절하는 뇌의 신경조직 중 특히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신경이상은 과식을 일으켜 비만을 초래한다. 실제로 비만한 사람은 비만하지 않은 사람보다 음식의 맛이나 냄새에 민감하여 음식을 많이 섭취한다고 한다.
  • 열량소비의 감소 체내 열량 소비가 감소되는 요인에는 육체적 활동의 감소를 들 수 있는데 비만한 사람은 비만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덜 활동적인 경향이 있다.
유전적 요인

부모 중 어느 한 사람이 비만증이면 그 자손은 비만증인 경향이 있다. 한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부모가 정상체중일 때 9%, 한쪽 부모가 비만일 경우 41%, 양쪽 부모가 비만일 경우 73% 로 자손의 비만확률이 증가한다고 한다.

사회, 경제적 환경요인

환경적 요인은 과식, 운동부족, 가족과 친구들의 모임, 잦은 외식 등 식욕이 자극되는 환경이 비만에 영향을 주고, 이외에 심리적, 사회경제적, 문화적 혹은 다른 후천적인 요인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비만을 일으킨다. 역학조사에 따르면 사회, 경제적으로 지위가 높을수록 비만의 경향이 더 낮다고 한다.

2차적원인

비만은 드물게 신경 및 내분비 질환(시상하부질환, 쿠싱증후군, 갑상선 기능 저하증 등)에 의한 이차적인 원인에 의해서도 생길 수 있는데 이런 경우는 원인질환의 치료를 하면 체중이 감소하기도 한다. 일반인들이 신경통이나 관절통으로 흔히 복용하는 부신피질호르몬이나 정신병 치료제도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

배너모음